공정거래연구

Review of Fair Economy

논문탐색 (Article Search)

Home > 논문탐색

공정거래연구 제1권 제3호, 2016.10, #1: 1-16

차이와 위로, 성과사회의 희생제의적 성격 [Difference and Compassion: A Sacrifice Ritual for the Pay-for-performance Society]

Difference and Compassion: A Sacrifice Ritual for the Pay-for-performance Society

(저자) 배종훈 [Jonghoon Bae]

초록 (국문)

본 논문은 Rene Girard(1977)의 희생제의(sacrifice ritual)라는 사고실험을 원용하여, 성과주의 인사관리 혹은 신인사제도 라는 이름으로 오늘의 한국 경제 전반에 통용되는 공리주의적 교환제도, 즉 성과사회의 본래적 불공정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성과사회를 지탱하는 결과주의적 사고는, 고성과자와 저성과자라는 사소한 양적 차이에 의탁하여 교환의 주체인 타자를 지속적으로 외면하고, 교환의 불공정성을 은닉하는 희생제의적 성격을 가진다. 결론적으로, Eric Leifer(1988)의 마음 떠보기(local action)라는 개념을 재해석하여 희생제의의 한계를 극복할 대안적 선택을 살펴본다. 희생제의 내부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차이를 주입시키는, 내부에서 이미 작동 중인 기성의 차이를 끝없이 회의하는, 교환 과정 자체에 대한 환기가 성과사회적 불공정성을 극복할 수 있는 조건이라고 제안한다.

초록 (영문)

This study draws on the concept of sacrifice ritual (Girard, 1977) and seeks to uncover the unfairness inherent in the utilitarian exchange system that prevails in the contemporary society, namely, the pay-for-performance society. Consequentialism that underpins the pay-for-performance society serves as a sacrifice ritual wherein parties to an exchange are replaced by “trivial and measurable” categories such as high or low performers and such categories in turn renders unattended the inherent unfairness of exchange. This study revisits the framework of Eric Leifer’s (1988) local action and presents a way of going around the working of the sacrifice ritual in the utilitarian exchange system. In particular, this study seeks to draw attention to the process of an exchange per se, not its consequence in a way that brings new categories or social identities into a current exchange process and questions old categories that are governed by an extant sacrifice ritual.

주제어

성과사회, 희생제의, 교환의 불공정; Pay-for-performance Society, Sacrifice Ritual, Unfair exchange

논문 다운로드

RFE-1-3-1.pdf

목록보기

COPYRIGHT ⓒ Review of Fair Economy. ALL RIGHTS RESERVED.
TOP